《미국이 대결자세를 취해나간다면 강력하게 반응》 / 조선외무성 대변인


조선의 국가방위력강화조치에 대한 제재발동을 비난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조선의 국가방위력강화조치에 대하여 제재를 발동한것과 관련하여 14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미국은 또다시 우리의 자위권행사를 걸고들며 도발적으로 나오고있다.

최근 우리가 진행한 신형무기개발사업은 국가방위력을 현대화하기 위한 활동일뿐 특정한 나라나 세력을 겨냥한것이 아니며 그로 하여 주변나라들의 안전에 위해를 끼친것도 전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우리의 정당한 해당 활동을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 끌고가 비난소동을 벌리다 못해 단독제재까지 발동하면서 정세를 의도적으로 격화시키고있다.

미국이 우리의 합법적인 자위권행사를 문제시하는것은 명백한 도발로 되며 강도적론리이다.

이것은 현 미행정부가 말로는 외교와 대화를 떠들지만 실지에 있어서는 대조선고립압살정책에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다는것을 보여준다.

국가방위력강화는 주권국가의 합법적권리이다.

우리는 정정당당한 자기의 권리를 포기하지 않을것이다.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인 자세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는 더욱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수 없다.

(조선신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