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랍치문제는 완전히 끝난 문제》/조선외무성 일본연구소 연구원, 새 일본수상의 언행에 신중성 촉구


조선외무성 일본연구소 리병덕연구원은 7일 홈페지에 올린 글에서 기시다 후미오수상이 취임하자마자 일부 나라 수뇌들과 가진 대화에서 랍치문제를 상정시킨것과 관련하여 랍치문제는 2002년 9월과 2004년 5월 당시 일본수상의 평양방문을 계기로 그리고 그후 우리의 성의와 노력에 의해 이미 다 해결되였으며 이것으로 완전히 끝난 문제라고 강조하였다.

글은 이에 대하여 우리는 지금까지 여러차례 진행된 조일정부간회담과 접촉때마다 일본측에 알아들을만큼 진지하게 설명하여주었다고 하면서 수상도 5년간의 외상경력을 가지고있으므로 조일관계문제와 관련한 우리의 원칙적립장을 모를리 없을것이라고 지적하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