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휘날려라 우리의 국기/량학철


지금부터 2년전 12월이였다. 신문지상 한구석에 씌여진 글발에 가슴이 후두둑 뛰던 일이 기억에 생생하다.

…외국의 어느 도시에서 원인불명의 페염이 류행하기 시작하고있다…는 기사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