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소설/우리 어머니


집에 돌아온 수향은 큰 한숨을 내쉬였다.

고급부 마지막 중앙롱구대회를 앞둔 맹훈련때문에 녹초가 되여 돌아온 그를 기다린것은 탁상우에 놓인 비닐구럭뿐이였다. 풀리지도 않고 안에 반찬감이 든채 놓여있는것을 보니 어머니가 직장에서 돌아오자 바람으로 바쁘게 다시 나갔다는것이 잘 알렸다. 함께 저녁 먹고 돌아가자는 동창생들의 권유를 끝끝내 마다하고 쪼르륵 배소리를 울리며 돌아온 수향이였으나 입맛은 순식간에 사라졌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