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평양미술, 조선화 너는 누구냐》 일어판 출판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적재부, 조선화

조국의 미술문화의 상징인 조선화와 관련된 도서 《평양미술, 조선화 너는 누구냐》의 일어판 《평양미술ー조선화의 정체》가  2월 13일에 출판되였다.

도서 《평양미술, 조선화 너는 누구냐》는 남조선출신이며 미국 조지타운대학 교수인 재미동포 문범강씨가 2011년부터 2016년까지 6년동안 총 9번에 걸쳐 평양을 방문하고 진행한 실태조사와 조선의 미술관계자들에 대한 인터뷰를 분석, 연구한 내용들이 수록되였다. 수록된 작품수는 약 70여점이며 인터뷰 대상자는 김성민, 최창호, 최청활을 비롯한 창작가와 미술관련기관, 미술관의 관계자들 40여명에 달한다.

체류기간 저자는 해외동포원호위원회의 협력을 받아 만수대창작사와 백호창작사 등 조국의 주요창작사와 국가미술전람회장, 평양미술대학 등 조선화 작품들이 전시된 현장을 찾았으며 인민대학습당을 거점으로 하여 조선화에 대한 연구를 깊여나갔다.

김인석 《소나기》, 조선화,217cm✕433cm, 2018년( 사진은 문범강씨 제공)

이번에 출판된 일어판에서 특징적인것은 재일조선인미술사연구자이며 재일동포 3세인 백름씨가 번역을 맡은것이다. 그는 번역을 맡게 된 리유에 대해 《저자의 시점과 실천에 대해 공감하는 점들이 많았으며 조국의 미술을 일본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하는데서 의의가 크다고 판단했기때문》(도서 《평양미술, 조선화 너는 누구냐》의 일어판 중 번역자 후기부분에서)이라고 하고있다.

또한 번역자로 참여한 감상을 《초급부 시절부터 우리 학교 교과서를 통해 눈에 익힌 조선화에 론리적으로 접근하여 그 아름다움에 다시금 감동하였다. 그것은 이 도서가  작품에 담겨진 내용뿐만아니라 화면구성상의 특징도 잘 해설하였기때문이다. 조국분단의 아픔을 서술한 부분에서는 번역할 때 눈물을 흘리면서 작업하였다.》고 말하였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번역작업이 자신의 연구활동과도 큰 관련이 있다며 이렇게 덧붙였다.

《김희려, 홍영우, 김한문, 강청, 박정문, 리경우선생님 등 재일동포미술가들이 조국에서 조선화를 습득할 때 이 도서에서 소개되고있는 조선화가들한테서 직접 배웠다. 저자 문범강선생님의 열정에 힘을 얻어 조선화가 재일동포들에게 널리 알려지게 된 력사적 경위와 그 의미를 앞으로 꼭 해명하겠다.》

도서는 2018년 3월에 남조선에서 조선어판(원문)으로, 2019년 12월에 미국에서 영어판으로 출판되였다.

북과 남, 해외동포의 만남으로 성사된 도서 《평양미술, 조선화 너는 누구냐》의 일어판의 출판은 세계 각국에 흩어져 사는 온 동포들이 서로를 알고 우리 문화의 우월성을 공유하는데 있어서 큰 의의가 있다. (한현주기자)

저자 문범강씨의 글을 소개한다.

내가 이 책 《평양미술, 조선화 너는 누구냐》를 쓰기 위해 준비했던 과정은 약 8년이나 되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