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손자, 동포들이 키워줄것입니다/도꾜조선가무단 신입단원의 귀한 사연


한창혁단원이 출연한 《아리랑&아까똔보(赤とんぼ)》

도꾜조선가무단의 신입단원 한창혁단원은 특별소공연날인 12월 19일을 류다른 심정으로 맞이했다. 동포들앞에 서는 첫 무대인 동시에 이날은 그의 23번째 생일이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