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빼앗긴 조선문화재, 왜 일본에》가 나왔다


1960년대말에 약 3년간 조선신보사기자로 활동한바 있는 고 남영창씨가 《조선시보》에 23번에 걸쳐 련재(1995.1.23-1996.1.22)한 글과 《조선신보》에 43번에 걸쳐 련재(2015.3.30-2017.5.29)한 글을 묶은 유고집 《뻬앗긴 조선문화재, 왜 일본에》(일어판, 조선대학교조선문제연구쎈터 발행)가 발간되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