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고〉긍지로 부르는 말/한성우


사랑의 축하문을 받아안고

나의 둘레에는 《우리》가 붙는 말이 많다.

《우리 학교》, 《우리 동무》, 《우리 선생님》… 이런 부름을 접할 때마다 어딘지 모르게 친근감과도 같은것이 샘솟군 한다.

그런데 여태껏 나는 자기 조직을, 동포들을 가리켜 《우리》라는 두 글자와 함께 얼마나 불러왔을가.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