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연되고있는 차별과 불평등의 시정을》/헌법집회에서 조대생이 발언


헌법의 리념을 기본으로 생명의 존엄이 지켜지는 새로운 사회를 요구하기 위하여 일본의 사회단체들이 주최한 대규모항의집회가 3일 일본 국회의 정문앞에서 진행되였다

헌법의 리념을 기본으로 생명의 존엄이 지켜지는 새로운 사회를 요구하기 위하여 일본의 사회단체들이 주최한 대규모항의집회가 3일 일본 국회의 정문앞에서 진행되여 조선대학교 학생들과 조청원들을 비롯한 동포들, 국회의원, 일본시민 등 약 3천명의 참가하였다.

집회에서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의 확산과 더불어 더욱 심각한 문제로 제기되고있는 일본사회의 격차, 차별, 교육, 녀성문제 등 7가지 테마로 발언이 있었다.

특히 참가자들의 관심이 집중된것은 이날 차별을 주제로 한 조선대학교  정치경제학부 4학년생(22살)의 발언이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