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공동선언발표 20주년 평화통일대회 서울에서 개최/6.15해외측위원회가 온라인으로 참가


《지금 필요한것은 책임있는 실천》

《6.15공동선언발표 20주년 평화통일대회》(주최-6.15공동선언 20주년 준비위원회)가 13일 서울에서 진행되였다.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 위원장(일본지역위원회 의장)인 재일한국민주통일련합(한통련) 손형근의장, 총련중앙 서충언국제통일국장, 재일조선인평화통일협회(평통협) 리동제회장,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 박용 부위원장을 비롯한 6.15일본지역위원회 성원들이 인터네트 생중계를 통하여 대회에 참가하였다.

6.15 해외측위원회 성원들이 온라인으로 참가하였다.

손형근위원장은 대회앞으로 보낸 련대사에서 《6.15공동선언 20주년을 맞이하는 오늘 남북공동선언 그 자체가 위기에 놓여있다고 말할수 있다.》고 하면서 위기의 원인은 미국의 집요한 방해책동과 문재인정부의 당당하지 못한 자세에 있다고 지적하였다.

그는 6.15공동선언에 명시된 우리 민족끼리와 민족자주의 원칙에 확고하게 서야만 남북문제는 쉽게 풀릴수 있다고 하면서 6.15공동선언발표 20주년을 축하나 축제가 아닌 민족자주수호투쟁으로 림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그는 공동선언리행의 가장 큰 장애물인 미국의 내정간섭을 물리치기 위하여 반미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 민족자주, 민족대단결운동을 과감하게 펼쳐나가자고 호소하였다.

대회앞으로 련대사를 보내는 6.15해외측위원회 손형근위원장

대회에서는 각계층 발언이 있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리창복상임대표의장은 대회사에서 《6.15공동선언은 나라의 통일문제를 우리 민족이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하자는 원칙을 확인함은 물론 남과 북이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고 존중하면서 통일을 이루자는 력사적합의였으며 6.15공동선언의 튼튼한 기초가 있었기에 10.4선언, 4.27판문점선언, 9.19평양공동선언도 탄생할수 있었다.》고 언급하였다.

그러면서 지금 서로의 신뢰와 어렵게 쌓아올린 남북합의에 균렬이 가고있다고 하면서 《남북관계발전보다 조미관계진전에 지나치게 기대고 대북제재에 얽매인 미국눈치보기와 공동선언실천의 부재가 신뢰상실과 남북관계악화로 이어졌다. 관계의 악화와 단절을 막는 유일한 길은 대화와 협력에 있으며 신뢰를 회복하는 가장 빠른 길은 진정성있는 약속의 리행이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지금 필요한것은 6.15공동선언을 만들었던 〈용기의 계승〉과 〈책임있는 실천〉》이라고 강조하였다.

대회사를 하는 6.15남측위원회 리창복상임대표의장(사진-6.15남측위원회 Facebook)

대회에서는 공동호소문이 채택되였다. 참가자들은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