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나이값

한해를 보내고 다시 한해를 맞이하는 세월의 흐름이 얼마나 빠른지. 언제나 무섭고 어려웠던 부친의 년세와 같은 나이가 되는 생일을 미구에 맞이하게 된다. 부친의 서거로부터 어느덧 33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