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과 마음을 키우는 또 하나의 《교실》/도꾜의 투구발전에도 기여


《안녕하십니까!》, 《옛!》

례절 바른 《꼬마투구선수》들이 저녁 7시를 넘은 운동장에 모여들었다. 초급부생들을 대상으로 한 《투구교실(高麗ジュニアラグビースクール)》이 2009년부터 도꾜중고에서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20분부터 8시 50분경까지 열리고있다. 투구를 통해 건전한 정신과 든든한 몸을 키우는 투구교실은 아이들에게 있어서는 교사밖에 있는 또 하나의 《교실》로 되고있다.

즐기면서 투구를 배우는 학생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