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고시】벗나무야, 아직은/리봉인


계절은 꽃계절 금요일 저녁

우에노공원, 스미다공원에

남들은 꽃구경가자고 수군거리는데

문과성앞 벗나무야,

난 오늘도 네앞에 섰다

 

너는 보았으리

지난해 삼복의 그날부터

구슬땀 흘리며 우리 뿌린 삐라가

몇백장이 되는가 몇천장이 되는가를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