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외무성 대변인, 빠나마당국에 억류된 선원들과 배의 출항을 요구

《합법적인 계약에 따른 짐수송》

조선외무성대변인은 조선의 무역선 《청천강》호가 빠나마에서 억류된 사건과 관련하여 17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최근 아바나항을 출항하여 빠나마운하를 통과하려던 우리 무역선 《청천강》호가 있지도 않는 《마약운반》이라는 혐의로 빠나마수사당국에 억류당하는 비정상적인 사건이 발생하였다.

빠나마수사당국은 《마약수사》라는 미명하에 《청천강》호의 선장과 선원들을 란폭하게 공격하여 구류한 다음 배짐을 강제로 수색하였으나 그 어떤 마약도 발견하지 못하게 되자 다른 짐을 걸고들면서 저들의 폭거를 비호하려 들고있다.

그들이 걸고드는 짐은 합법적인 계약에 따라 수리하여 다시 꾸바에 되돌려주게 되여있는 낡은 무기들이다.

빠나마당국은 억류된 우리 선원들과 배를 지체없이 출항시키는 조치를 취하여야 할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