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선언발표 11돐을 맞으며 북, 남, 해외가 공동호소문


6.15시대의 흐름은 막을수 없다

평양에서 진행된 6.15공동선언발표 11돐기념 중앙보고회 [조선중앙통신=조선통신]

평양에서 진행된 6.15공동선언발표 11돐기념 중앙보고회 [조선중앙통신=조선통신]

6.15공동선언발표 11돐을 맞으며 6.15공동선언실천 북측, 남측, 해외측위원회는 15일 공동호소문을 발표하여 《비록 6.15공동선언리행의 앞길에 엄중한 장애가 가로놓여있지만 그것은 일시적이며 6.15시대의 도도한 흐름은 결코 막을수 없다.》고 강조하고 《6.15정신으로 굳게 손잡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의 새 국면을 더욱 힘차게 열어나가자.》고 호소하였다. 이날 개성에서는 북, 남, 해외대표들이 참가하는 공동행사가 예정되여있었으나 남조선당국이 남측대표단의 방북을 불허함으로써 성사되지 못하였다. 각측에서는 6.15의 생활력을 돌이켜보고 그 리행을 다짐하는 행사들이 진행되였다.

평양에서는 14일 6.15공동선언발표 11돐기념 중앙보고회가 진행되였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양형섭부위원장은 기념보고에서 6.15공동선언발표후 지난 10여년간을 돌이켜본 다음 사회의 민주화와 통일을 위한 남조선의 여러 정당들과 각계층 인민들의 정의의 투쟁에 전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낸다고 말하였다.

국내신문들은 15일 사설을 게재하여 6.15공동선언발표후 조국통일운동과 북남관계에서 경이적인 성과들이 이룩된 나날들을 돌이켜보고 우리 민족끼리 기치높이 자주통일위업을 다그쳐나갈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림직앞에서 진행된 6.15평화통일민족대회 [사진=통일뉴스]

림직앞에서 진행된 6.15평화통일민족대회 [사진=통일뉴스]

6.15북측위원회는 이날 개성에서의 공동행사를 진행할수 없게 한 남조선당국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한편 경기도 파주의 림진각앞에서 15일 6.15평화통일민족대회가 진행되였다.

개성에서 진행하기로 되여있던 공동행사 남측대표단 성원들과 조국통일범민족련합 남측본부, 진보련대, 참여련대를 비롯한 각계 시민사회단체들 그리고 민주당, 민주로동당, 국민참여당을 비롯한 야당 인사들이 참가하였다.

대회사를 한 6.15남측위원회 김상근상임대표는 개성에 가지 못한데 대해 6.15북측, 해외측위원회에 깊은 유감을 전한다며 《잠시만 기다려달라. 2012년 총선거와 대통령선거에서 우리는 기어코 다시 평화의 시대를 열어낼것이다. 그래서 래년 6.15공동행사를 기어코 개최할것이다.》고 말하였다.

이어 각계 인사들이 연설하였다.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호소문

( 조선신보 2011-06-20 12:41:0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