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외무성, 《조선은 대화와 전쟁에 다 준비되여있다》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최근 미국의 반공화국고립압살책동이 더더욱 위험천만한 단계에서 감행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24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얼마전에 진행된 미국-남조선《외교국방장관회담》이라는데서 미국은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대규모전쟁연습과 추가적인 제재를 강행한다는것을 공식 발표하였다. 그뿐아니라 미국무장관과 국방장관이 함께 군사분계선 비무장지대를 돌아치면서 전쟁열을 고취하고 우리에 대한 적대적인 망발을 꺼리낌없이 늘어놓았다.

미국은 핵몽둥이를 휘두르면서 우리를 놀래워보려고 어리석게 놀아대고있다. 지난 세기의 《포함외교》를 방불케하는 이 군사적도발은 미국이 아직도 랭전식 사고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있으며 이미 청산되였어야 할 케케묵은 《군사동맹》에 매달려 대결만을 추구하고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우리는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려는 념원으로부터 평등한 6자회담을 통한 문제해결의지를 내외에 천명하였다.

그러나 미국은 우리와 아무런 상관도 없는 《천안》호사건을 구실로 대결을 택하고 정세를 극단에로 몰아가고있다. 미국은 조미회담과 6자회담을 비롯한 모든 대화를 거부함으로써 국제사회앞에 자기가 한 공약을 다 뒤집어엎었으며 전쟁연습강행과 제재를 통한 압박강화에로 나오고있다.

미국의 도발책동은 우리가 정한 금지선을 넘어서는것이며 이런 조건에서 우리도 미국이 그어놓은 금지선에 더 이상 구애될 필요가 없게 되였다.

미국이 칼을 내밀면 칼을 내대는것이 우리의 대응방식이다. 우리는 대화와 전쟁에 다 준비되여있다. 군사적위협이나 제재 같은데 놀랄 우리가 아니다.

현 사태는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장본인이 누구인가 하는것을 더욱 명백히 실증해주고있다.

미국이 유엔안전보장리사회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요구를 거역하고 군사적도발과 제재압박에로 나오기로 한 이상 우리는 이미 천명한대로 핵억제력을 더욱 다각적으로 강화하고 강력한 물리적조치를 취하는것으로서 대응할것이며 그 후과에 대한 대가는 전적으로 미국이 치르게 될것이다.

(조선신보)